연예/ENTERTAINMENT > 방송/드라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ENTERTAINMENT
방송/드라마
‘봄이 오나 봄’ 주인공들 시선 집중
기사입력: 2019/01/15 [03:06] 최종편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 김원경 기자(사진=제이에스픽쳐스)

 

<스포츠힘/김원경 기자>봄이 오나 봄이 엄지원과 최병모손은서의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포착된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극본 이혜선연출 김상호제작 제이에스픽쳐스)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과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영혼이 아닌 몸이 체인지 된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오늘(14공개된 사진 속에서 엄지원은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을 치켜 들고 누군가를 추궁하는 모습이 포착됐으며 최병모와 손은서는 당황스럽고 놀란 얼굴을 하고 있어 극 내용에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극중 전직 배우 출신으로현재는 가족에게 헌신하는 국회의원 사모님 역할을 맡은 엄지원(이봄 역)은 자신이 완벽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이유리(김보미 역)와 몸이 바뀌는 체인지의 저주에 빠지게 되는 인물을 연기한다.
 
엄지원은 드라마 안에서 남편인 최병모(박윤철 역)를 사랑하고 자신의 수족 같은 비서 손은서(최서진 역)에게 의지한 채 완벽한 삶을 산다고 착각하지만 사실 최병모와 손은서는 서로 불륜 관계에 있으며 엄지원의 재산을 빼앗을 계획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엄지원이 체인지의 저주에 빠지게 되면서 믿었던 남편과 친구의 배신으로 사랑스러웠던 이봄이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변신시킬지 기대하게 만들며 드라마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에 봄이 오나 봄’ 측은 극중 이봄은 사랑스럽고 가족에게 헌신하는 캐릭터지만 체인지의 저주를 겪으면서 변화를 거듭하게 되는 인물이다몸이 체인지 된다는 점 뿐만 아니라 박윤철과 최서진에 의해 변화하게 될 이봄의 성격을 바라보는 것도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엄지원과 최병모손은서의 긴장감 넘치는 장면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1월 23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원경 기자 sportshim@daum.net]

김원경 기자 김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sportshi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4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