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LPGA
NEWS
[KLPGA]오지현, 첫 메이저 타이들 거머쥐다'
'KLPGA 최대 상금대회 첫 메이저 우승이뤄'
기사입력: 2017/09/04 [08:04] 최종편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서종훈기자 (사진 = KLPGA)


<스포츠힘/서종훈기자> 첫 메이저 우승을 차지한 오지현이 활짝 웃었다.

 

3일 강원 춘천의 제이드팰리스GC(파72 72 /6,673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화 클래식. 총상금 14억원의 KLPGA 투어 최대 상금 대회이자 올해 메이저로 승격한 이 대회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일본 투어의 강자들을 모두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나흘 합계 13언더파 275타의 2타 차 우승. 주최 측은 김인경(6언더파 공동 5위), 제시카 코르다(5언더파 공동 9위.미국), 에리야 쭈타누깐(이틀간 19오버파 최하위.태국), 이민영(5언더파 공동 9위) 등 미국과 일본 투어의 실력자들을 대거 초청했으나 모두 오지현을 넘어서지 못했다.

 

생애 첫 메이저 우승으로 시즌 2승이자 지난 2014년 데뷔 후 통산 4승. 우승상금 3억5,000만원을 거머쥔 오지현은 시즌 상금랭킹 8위에서 단숨에 3위(6억3,400만원)로 뛰어올랐다.

 

Q.경기소감?

A.좋은 코스에서 열린 좋은 대회에서 우승하게 돼서 기쁘다. 첫 메이저 우승이라 남다르게 느껴진다. 좋은 기운 얻고 집에 돌아가게 돼서 행복하다.

 

Q.4타차 리드였는데, 부담 없었나?

A.다행히 어제 잘 쳐서 4타 차 리드를 잡고 최종라운드에 임해서 마음 편하게 임할 수 있었다. 코스가 어제보다 까다로워서 오늘은 스코어를 지킨 것에 만족하지만 힘든 하루였다.

 

Q.제주에서의 역전패 기억이 발목을 잡은 순간은 없었나?

A.없었다. 그 대회에서는 배운 점이 정말 많았다. 진영 언니에게도 많이 배웠고. 아쉬운 대회가 아니라 많이 배우고 느낀 대회였다.

 

Q.이번 대회 우승으로 선수로서 성숙, 성장한 것 같나?

A.이번 대회 우승으로 성숙했다기보다는 매년 조금씩 성숙하고 성장했다고 느낀다. 그래도 매년 1승씩 거두는 징크스를 깨서 조금 더 성장하지 않았을까 싶다.

 

Q.많은 선수들이 10언더 이상은 안나올 것이라고 예상했었는데, 좋은 성적의 발판?

A.연습라운드 돌면서 나도 두 자리 수 우승은 안 나올 것 같다고 생각했다. 어제 운 좋게 스코어를 많이 줄이면서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짧아진 18번 홀 공략, 오늘은 스푼을 잡았던데

A.어제 욕심을 부렸던 것이었고, 오늘은 최종라운드고,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고 싶은 마음에 스푼을 잡았다. 결과적으로 버디를 잡지는 못해서 아쉽다.

 

Q.작년보다 발전한 점?

A.비거리도 늘었고, 퍼트감도 작년보다 더 좋은 편이다. 티샷 정확도도 많이 높아졌다.

 

Q.비거리 얼마 늘었나?

A.10-15야드 정도 늘었다.

 

▲     ©서종훈기자 (사진 = KLPGA)

 

Q.늘어난 비거리 자세히 설명한다면?

A.스윙의 큰 틀을 바꾸기 보다 볼에 힘을 더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법을 알게 돼서 손쉽게 거리를 늘릴 수 있었다.

 

Q.스윙 스피드가 늘어났나?

A.늘었다. 원래도 느린편은 아니었고 평균 정도 였는데, 조금 더 늘면서 아이언 샷도 거리가 늘고 탄도도 높아졌다. 경기하기 편해졌다.

 

Q.퍼트할 때 꼼꼼해 보이는데, 달라진 것은?

A.퍼트에 들어가기까지의 루틴이 일정해졌고, 스트로크 템포에 대한 믿음이 많이 생겼다.

 

Q.새로운 목표, 각오를 세웠나?

A.모든 선수들이 메이저 우승을 꿈꾼다. 나도 그랬다. 오늘 이뤄서 정말 기쁘고. 다음주에 있을 메이저 대회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감을 잃지 않고 다음 대회에서도 좋은 모습 보이는 것이 단기적 목표다. 그러기 위해서는 빨리 푹 쉬어야 할 것 같다.

 

Q.꿈꾸는 메이저 우승, 빠른가 늦은가?

A.딱 적당할 때 나왔다고 생각한다.

 

Q.매년 1승씩은 해왔다. 비결은?

A.골프에 너무 얽매이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골프를 즐겁게 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고, 또 다른 취미를 통해 스트레스를 풀려고 노력하는데, 최근에는 시간 여유가 없어 못 하고 있기도 했지만 골프 자체가 너무 재미있는 시기라 골프에 더 집중하고 싶다.

 

Q.올 시즌 몇 승하고 싶은가?

A.2승 했으니 3승 하고 싶다.

 

Q.4라운드 대회 동안 아버지와 어떤 이야기?

A.우승하고 나서는 수고했다고 해주셨고, 그냥 일상적인 이야기도 하면서 자연스럽고 재미있게 플레이 했다. 키우고 있는 강아지(이름 다승이, 다승을 기원하며) 이야기도 했다.

 

Q.지난 상금으로 아버지가 차 사주셨는데, 이번에는? 

A.공약 건 것 없다. 아직은 사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없다. 연말에 어머니와 여행 보내달라고 하면 보내주시지 않을까?

 

Q.오지현에게 아버지란?

A.아버지로서, 운동선수로서도 존경하는 분. 철인3종경기 하실만큼 체력이 좋으신데, 지금까지도 자기 관리 잘하시고, 운동을 게을리 하지 않는 모습을 많이 배운다. 또 가족에게도 정말 잘 하시는 분이라 나중에 결혼해도 아버지 같은 사람을 만나야겠다는 생각도 한다.

 

Q.아버지가 캐디를 언제부터?

A.데뷔 첫 해부터 해주셨다.

 

Q.4승 모두 아버지와 함께?

A.첫 승부터 메이저 첫 승까지 총 4승 모두 아버지와 함께 이뤄냈다.

 

▲     © 서종훈기자 (사진 = KLPGA)

 

Q.몇 년생이신가?

A.66년생이시다.

 

Q.존함?

A.오 충 용

 

Q.아직도 철인 3종 경기 나가시나?

A.재작년에는 나가셨는데, 작년에는 못 나가신 걸로 알고 있다. 그래도 대회 마치고 다음 날 아버지 없어지셔서 물어보면 산 뛰고 오셨다고 하시기도 한다.

 

[서종훈기자sportshim@daum.net]

서종훈기자 서종훈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sportshi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4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