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LPGA
NEWS
[KLPGA]박보미2, "생애 첫 우승 긴장했다"
펑산산 최종라운드 버디 3개, 보기 4개 1오버파 기록하며 KLPGA투어 우승기회 놓쳐
기사입력: 2017/07/11 [05:54] 최종편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 서종훈기자 (사진 = KLPGA)

 

<스포츠힘/서종훈기자> 박보미(23)가 KLPGA 정규투어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박보미는 9일 중국 웨이하이포인트 골프장 (72 / 6,126야드)에서 열린 금호타이어여자오픈(총상금 5억 원, 우승상금 1억 원)대회 마지막날 나란히 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하며 이지후와의 연장 접전끝에 생애 첫승을 차지했다.

 

최종일 후반전 이들 셋과 펑샨샨이 엎치락 되치락 하며 번갈아 리더보드 선두자리를 차지하다, 펑샨샨이 연속보기로 미끌어지고, 박보미는 경기 막판 2~3위권을 오르내렸다. 

한 타 차 선두(6언더파)로 경기를 마친 이지후가 기다리는 사이, 박보미는 18번홀 3m 남짓 남은 버디퍼트를 성공하며 극적으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고, 결국 연장전 첫 홀에서 승리했다. 

 

Q. 우승 소감?

A.시작할 때 샷 감이나 퍼팅이 좋아서 플레이를 기대했는데, 후반 가면서 감이 떨어져서 좀 힘들었지만 잘 세이브해서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해야만 단독 선두의 이지후와 연장에 갈 수 있었는데, 어떤 마음이었는지?

A.18번홀 티 샷 하기 전에 스코어를 봤는데 버디를 해야만 연장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골프 인생을 걸자라는 생각으로 정말 집중해서 넣겠다는 각오로 했고 버디 퍼트가 홀에 들어갈 때 짜릿했고 좋았다.

 

Q. 연장의 승리 비결은?

A.많이 긴장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캐디였던 아빠랑 얘기를 많이 했는데,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즐겁게 하자라는 얘기를 많이했다. 그게 도움이 된거 같다.

 

▲     © 서종훈기자 (사진 = KLPGA)

 

Q. 마지막 날 챔피언 조에서 경기한적이 있는지?

A.처음이다.

 

Q. 그래서 긴장되었나?

A.아버지께서 챔피언 조는 처음이니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맘 편하게 치자고 말씀해 주셨다. 그 말에 따라 편하게 치니 좋은 결과가 따라 나온 것 같다.

 

Q. 홀마다 버디를 잡았는데 비결이 있는지?

A.여기는 티샷하기가 굉장히 까다로운 코스기 때문에, 티샷에 집중을 많이 했다. 전장이 짧아서 티샷을 잘하면 좋은 결과 있을 거라 생각해 티샷에 집중하고, 바람 심하고 이런 것을 고려해 신중하게 플레이 했다.

 

Q. 어제 연속 7개의 버디를 성공했다. 오늘 초반에는 좋았으나 후반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던 이유가 있는지?

A.초반에 버디를 3개 연속으로 잡고 나갔을 때부터 욕심이 생겼다. 이대로 가면 우승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해서 긴장을 했던 것 같다. 그때부터 바람이 부는데 바람 체크도 잘 안되고, 샷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후반 되면서 좀 긴장하기 시작했다.

 

Q. 연장을 갔는데도 긴장한 기색이 없더라

A.겉으로 잘 안 드러나는 편이다. 성격은 밝은 편인데 긴장을 좀 한 것 같다.

 

Q. 좋아하는게 뭔지?

A.집에서 영화보거나 음악듣는걸 좋아한다.

 

Q. 어떤 영화와 음악을 좋아하나?

A.감동적인걸 좋아하고, 액션 스릴러는 별로 음악은 이문세가 부르는 것을 좋아한다.

로맨스나 가족영화 같은걸 좋아한다.

 

▲     © 서종훈기자 (사진 = KLPGA)

 

Q. 연장승부는 처음인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들어갔나?

A.처음이다. 이지후 프로와는 아마추어 때부터 친구였는데, 편한 선수라 긴장은 별로 안 했다. 이지후도 열심히 하고 기량도 출중한 선수인데 같이 연장에 들어가 그냥 편한 마음으로 임한 것 같다.

 

Q. 시즌 1승 달성했는데, 앞으로의 목표는

A.여기서 멈추지 않고, 감을 이어가 1승 더 이루고 싶다.

 

[서종훈기자sportshim@daum.net]

서종훈기자 서종훈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sportshi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