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LPGA
NEWS
[KLPGA]김자영, 박인비 꺽고 '매치퀸' 올라
기사입력: 2017/05/22 [21:37] 최종편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 서종훈기자 (사진 = KLPGA)


<스포츠힘/서종훈기자>김자영2 (26.AB&I)이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김자영은 21일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라데나 골프클럽(라데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2017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박인비(29.KB금융그룹)를 3&2로 제압하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김자영은 2012년 KLPGA에서 3승을 거두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기세가 이어지지 않았다. 2012년 8월 SBS투어 히든밸리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내리막길을 걸었다.


힘겨운 시간을 보낸 김자영은 매치플레이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무엇보다 박인비라는 거대한 산을 상대로 우승을 쟁취했다는 것은 큰 자신감을 줄 수 있다. 실제로 지난 2년 동안 KLPGA에서 매치퀸에 오른 선수는 해당 시즌을 석권했다. 김자영은 앞선 매치 플레이 우승자들이 걸었던 길을 따라가기 위해 나선다. 

 

Q.경기소감?

A.5년만의 우승 달성해서 좋은데 아직도 실감이 나질 않고 얼떨떨하다.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이었는데 겨우내 열심히 준비했던 것이 최근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 같다. 아무튼 좋다.

 

Q.박인비와의 대결?

A.쇼트게임 잘하기로 유명한 언니, 일단 내가 실수를 줄이는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 겁먹고 내 샷을 못하거나 스트로크를 못하면 화가 날 것 같았다. 할 수 있는 것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

▲     © 서종훈기자(사진 = KLPGA)

 

Q.2번 홀 버디 퍼트 긴 퍼트 인상적. 언제쯤 우승 생각?

A.16번까지도 우승 생각 전혀 못했다. 16번 언니가 잘 붙혀놨지만 자신감 있게 치려고 노력했다. 12번 홀 언니가 버디, 내가 이글 그 홀에서 이길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된 것 같다.

 

Q.오랜만의 우승이라 소감 특별?

A.너무 힘들어서 실감이 안나고, 매치다 보니 2012년도 우승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다. 5년만 우승해서 좋다. 생각했던 것보다 올시즌의 우승이 빨리 나올지 몰랐는데 준비한 만큼 나와서 기쁘다.

 

Q.역대 우승자 그 해 좋은 모습, 자신감 얻을 수 있을 것 같은가?

A.우승은 항상 선수들에게 좋은 기운을 가져다주고 자신감 준다. 국내 첫 대회 이후 점점 좋은 성적 나오다가 저번주부터 좋은 성적이 나오고 있는데 계속 하루 정도 실수가 나오는 날이 있어서 아쉬웠다.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것이라 생각하며 더 연습했고 내공으로 쌓여 우승의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투어를 뛰고 있었다. 오늘도 힘든 상황 있었는데 잘 헤쳐 나가서 자신감이 많이 붙었다.

 

Q.가장 힘들었던 선수? 상황?

A.4강에서 만난 해림 언니 힘들었다. 요즘 정말 잘치고 언니 팬 분들이 열성적이셔서 말릴 수도 있는 상황이었는데 이겨내서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Q.박인비를 이긴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뭐라고 생각?

A.오늘 감이 좋았다. 특히 결승에서의 퍼트감이 정말 좋아서 결승에서도 롱퍼트 성공을 몇 번 했다. 매치의 묘미가 먼사람이 먼저 잘 붙이면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오늘도 잘 붙여서 부담감 주려고 했던 전략이 잘 먹혔다. 자신 없는 샷은 하고 싶지 않았고 내 게임으로 만들고 싶었던 마음가짐이 주효했다.

 

Q.박인비와의 게임에서 이겼는데 소감은?

A.함께치면서 박인비 언니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 여러 위기가 있었는데 그런 위기들을 모두 막아내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배웠고 역시 존경할만한 선수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오늘만큼은 내가 언니를 앞섰다고 생각하고 싶다.

 

Q.겨우내 준비가 오랜만의 우승에 영향?

A.우승을 위해 전지훈련에서 노력 많이 했다. 훈련 많이 했고 감도 좋아지고, 올시즌 초반에도 좋은 성적 나와서 기대했는데 뭔가 2%가 부족했다. 그래도 겨울동안 나보다 잘 치고 체력도 나보다 좋은 선수들이 많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더 열심히 했던 것이 요즘 들어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한다.

▲     © 서종훈기자(사진 = KLPGA)

 

Q.오늘 김해림과 연장도 가고, 체력 부담 없었나?

A.해림 언니와 연장 끝나고 결승까지 한 50분 정도의 준비할 시간이 있었다. 결승을 준비하기에 충분한 시간은 아니어서 처음 시작할 때부터 플레이 할 때는 더 집중하고, 이동할 때는 여유를 갖자는 마음으로 임했다. 체력은 이제 바닥이 났다.

 

Q.2012, 2017 자신의 모습을 비교해 본다면?

A.일단 달라진 점은 2012년보다 지금이 거리가 조금 더 나가는 것 같고 체력적으로도 준비가 잘 됐다고 생각. 심리적인 측면에서는 1-2타 지고 있어도 우승할 것 같았던 2012년도의 하늘을 찌를 것만 같았던 자신감이 그 동안 공백기 동안에 잔상, 불안감, 두려움으로 변해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지금은 다시 우승을 위해 노력하고 그 동안 부족했던 점들을 보완하고 다음대회를 준비하고 또 대비하면서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Q.올해 목표 어떻게?

A.올 시즌 목표는 준비한만큼 실력을 발휘하자 였다. 그러면 우승을 저절로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우승은 운도 따라야 하는 것. 욕심보다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다 하는 후회없는 경기를 하면서 흐름을 탔으면 좋겠다.

[서종훈기자 sportshim@daum.net]

서종훈기자 서종훈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sportshi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4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