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ENTERTAINMENT > 연예화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ENTERTAINMENT
연예화보
배두나 차기작 공개 “이와이 슌지 감독과 단편영화 촬영 돌입”
기사입력: 2016/12/07 [13:31] 최종편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 김원경 기자(사진=하이컷)


<스포츠힘/김원경 기자>냉미녀 배두나가 시크한 패션 화보를 통해 속살을 보여줬다.

 

배두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강렬한 모델 포스를 드러냈다. 상의를 벗고 퍼 목도리만 두른 채 카메라를 응시하거나, 구스 다운 재킷과 짧은 하의를 매치해 하의 실종 룩을 연출하는 등 신비로운 분위기로 속살을 공개했다. 화장기 옅은 얼굴과 흐트러진 단발머리, 가녀린 몸매가 배두나의 동안 미모를 돋보이게 하고 있다.


배두나는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터널’ 이후 준비 중인 차기작에 대해 언급했다. 배두나는 “12월 첫째 주부터 일본 이와이 슌지 감독님과 한국 단편영화 촬영에 돌입할 것 같다”며 “가족 드라마 장르인데 극중 며느리 역할을 맡았다”고 귀띔했다.

 

지난 11월 25일 진행된 제37회 청룡영화상에서 인기스타상을 수상한 배두나는 “처음에 내 이름을 호명하는 걸 못 들어서 엄청 당황했다”며 “무대 위에서 유체이탈됐던 걸 생각하면서 집에서 ‘이불킥’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인기 스타상은 젊고 인기 많은 사람들에게 주는 상인 것 같아서 제가 수상할 리 없다고 생각했다. ‘터널’은 내 입장에선 오랜만에 많은 관객들이 봐준 영화다. 생애 처음 인기 스타상도 받아 보고 내게 무척 뜻깊은 상”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클라우드 아틀라스’, ‘주피터 어센딩’, ‘센스8’에서 배우와 감독으로 인연을 맺은 워쇼스키 자매 감독에 대해서는 “그들을 만나고 더 자신감이 생겼다. 내가 못하거나 어려워하는 걸 할 수 있게 만든다”면서 “예를 들어 고소공포증이 있다고 하면 꼭 와이어신을 넣어서 어떻게든 스스로 공포를 깨고 성공해내도록 한다. 그런 것들이 배우로서 나 자신을 더 단단하고 강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고 말했다.


배두나의 화보는 12월 1일 발행하는 하이컷 187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또 12월 6일 발행하는 '디지털 하이컷'을 통해 지면에선 볼 수 없는 생동감 넘치는 화보와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애플 앱스토어(App Store)와 구글 플레이(Google Play)에서 하이컷 혹은 high cut을 검색한 뒤 어플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김원경 기자 sportshim@daum.net]


 

김원경 기자 김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sportshi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4
최근 인기 기사